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9-24 11:27

  • 뉴스 > 정치뉴스

세종시 아파트 되팔아 챙긴 시세차익, 무려 6,800억원!

송언석 의원 “정부는 책임 회피 말고 강력히 제재해야”

기사입력 2021-09-14 10:26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송언석 의원(국민의힘, 경북 김천)이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1년부터 20217월 말까지 공급된 세종시 이전 공공기관 특별공급 아파트 25,989호 중 19.2%에 달하는 4,988호가 전매나 매매로 거래되었고, 이에 따른 시세차익은 총 6,803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1인당 약 13,639만원의 시세차익을 거둔 셈이다.


 


 

거래 유형별로 보면 전매 거래는 1,764건으로 시세차익은 501억원 수준이었고, 매매 거래는 3,224건으로 시세차익은 6,302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특히 정부 출범 당시인 20171건당 시세차익은 9,286만원이었지만, 202032,917만원, 20215298만원으로 5배 넘게 늘어났다. 이는 정부 출범 이후 폭등한 부동산 가격에서 기인한 것으로 보인다. 실제 한국부동산원 통계에 의하면, 세종시 아파트의 평균 매매가격은 2017523,500만원에서 2020554,700만원으로 4년 만에 31,200만원(2.3) 증가했다.

 

시세차익이 커지면서 거래량 역시 증가했는데, 2017617건이었던 거래 건수는 2020907건으로 50%(290) 가까이 늘어났다.

 

송언석 의원의 분석에 따르면, 일부 당첨자들은 특공 아파트에 실거주하지 않고 전세나 월세를 운영한 뒤 매매를 하는 등 투기 목적으로 활용한 정황도 포착되었다. 2015A93단지 특공당첨자는 2017년 해당 아파트를 전세를 주었다가 2020년에 매매를 하여 32,500만원의 시세차익을 거두었고, 2013A67단지 특공당첨자는 2015년에 월세를 주었다가, 2019년 매매를 통해 13,330만원의 시세차익을 얻기도 했다.

 

한편, 지난 7월 경실련은 국토교통부 노형욱 장관, 윤성원 차관 등이 강남에 집을 보유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특공을 분양받았다가 매도하여 수억원의 차익을 챙겼고, 특히 노형욱 장관은 실거주도 하지 않았던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힌 바 있다.

 

송언석 의원은 이전기관 직원들의 세종시 정착을 위한 아파트 특별공급 제도가 투기 수단으로 전락한 것에 대해 많은 국민들이 분노하고 있다라며 정부는 세종시 특별공급 제도 폐지로 책임을 회피하지 말고 부당이익 환수 등 강력한 제재방안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광수 기자 (koreainews@naver.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