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5-25 18:56

  • 오피니언 > 시민투고

[기고] 김영우 김천시농업기술센터 농업정책과장

근로기준법 개정 농장주 근로자 임금명세서 교부 의무화 시행

기사입력 2021-12-30 23:45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김영우 김천시 농업정책과장은 고용노동부 근로기준법 개정으로 인해 농장주는 근로자 임금명세서 등 교부 의무가 있다고 자세하게 설명하는 기고를 보내왔다.


 



고용노동부의 개정된 근로기준법에 따라 앞으로 사업주는 업종, 규모에 상관없이 근로자에게 임금을 줄 때 임금계산방법, 공제내역 등 임금명세서 교부를 의무화하고 있어 유의해야 한다.

 

이를 지키지 않을시 최고 50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사업장에서 경영상 편의로 임금총액만 알려주는 것에서 앞으로는 임금명세서를 교부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는 궁극적으로 사업주와 근로자간 임금에 대한 상호 정보공유, 임금체불 등 많은 문제점의 해결을 위한 것으로 문제는 농업분야에도 예외 없이 적용된다는데 많은 어려움이 우려되고 있다.

 

개정근로법에는 성명, 생년월일등 근로자정보, 임금지급일, 임금총액 각종 수당, 상여금등 세부항목별 금액, 출근일수, 근로시간이 임금계산에 포함되어야 한다.

 

농업분야에는 불특정 외부인력의 일급제와 시급제로 고용하는 것을 비롯하여 노지작물 재배농업인들에서 많은 어려움이 예상되고 있다.

 

농업사업장 경영주는 임금명세서 교부의무화에 따른 선제적 대책마련을 강구해야 할 것으로 보여 진다.

 

 

이상욱 기자 (ginews@empal.com)

댓글0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