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7-01 09:17

  • 뉴스 > 정치뉴스

패배가 예정되었지만 도전한다

더불어민주당 시의원 기호1번 박희현 후보

기사입력 2022-05-25 15:36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6·1 지방선거가 일주일 앞으로 다가왔다. 국민의힘으로 대표되는 강고한 지역 구도에 국민의힘 후보는 기댈 언덕이지만, 더불어민주당에게는 넘기 힘든 장벽이다.

 

경상북도는 국민의힘 정당의 아성이자 견고한 벽이다. 그렇지만 누군가는 도전을 해야 하고, 누군가는 이 벽을 깨지 않고서는 지역 장벽과 양당의 구도를 깰 수도 없다.

 

 


그런 가운데 김천시의회 사선거구(아포,농소,남면,개령,감문,어모)는 김천에서도 가장 보수적인 지역의 하나다. 보수색 강한 지역에 노령인구도 많다. 국민의힘 위력이 강성한 지역이고, ‘더불어민주당=빨갱이당의 색깔론이 먹히는 곳이다.

 

그런 지역에서 박희현 후보가 더불어민주당 후보로 도전을 했다. 험지라 불리는 곳에서, 부모님도 허락하지 않은 빨갱이당에 김천시의회 의원에 도전장을 낸 것이다.

 

패배가 예정된 싸움이지만 바보처럼 더불어민주당 후보로 출마를 한 것이다. 국민의힘 후보자와 무소속 후보를 상대로 당선하는 것은 기적 그 이상의 기적이 있어야 가능하다.

 

아무도 반기지 않은 길을 나서면서 박희현 후보는 김천에서도 거대 국민의힘에 맞서 누군가는 해야 할 역할이라고 말한다. 어려운 도전이지만 지역 주민들의 성원 보다는 더불어민주당 공천장에 혀를 차는 것을 박 후보는 잘 알고 있다.

 

분명한 것은 박희현 후보는 선거에서 당선하지 못하더라도 김천지역에서 정치인으로 커나가게 될 것이고, 공천만 받으면 당선되는 지역 정서를 바꾸고자 하는 노력은 인정해야 한다.

 

어떻게 보면 박희현 후보는 국민의힘이라는 거대한 바다에 홀로 떠 있는 등대일지도 모른다. 그가 살아온 그의 삶을 보면 우리 김천의 가장 소중한 삶을 살아가는 사람이다.

 

[더불어민주당 기호1번 박희현 후보는 현재 41세의 젊은 청년으로 전국에서 최초로 취약계층과 장애인을 고용해서 운영하는 자활기업 대표로 소독과 방역, 청소업을 업종으로 하고 있다]

 

김대중 기자 (koreainews@naver.com)

독자관심 표현하기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합니까?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